• 2017-08-16
오늘제휴:  0명 전체:  666명
제  휴  문  의
자동로그인


쾌감을 높이는 페니스 사용법

잘 하고 싶다. 그녀를 사로잡고 싶다. 평범한 피스톤 운동에 싫증이 난 듯하다.
그녀가 만족감으로 황홀해 하는 표정을 보고 싶다.
절구 공을 찧듯 회전 목마를 탄 듯 페니스의 활용법과 그녀와 내가 하나되는 파워풀 오르가슴 만들기.
 
무리한 피스톤 운동은 성감 방해한다
삽입 후 적절한 허리 움직임과 피스톤 운동으로 완급을 조절하며 질벽을 자극하면서
서서히 쾌감을 고조시키는 것이 섹스의 하이라이트. 확실히 사랑은 움직이는 것이다.
삽입하자마자 무턱대고 허리를 움직여 처음부터 끝까지 피스톤운동만 반복하는 게이들이 많다.
나름대로는 아내를 배려한 행위라고 생각하지만 실은 이 대목 때문에
여성들은 고통스러워하고 남자가 일방적이라고 비난하게 된다.
여성도 자극받고 쾌감을 느끼고 싶은 욕망이 있는데 이런 것을 고려하지 않는
무리한 피스톤 운동은 여성에게 실망감만 안겨준다.
질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쾌감 스포트가 있다.
그 tm포트를 최대한 자극하기 위해서는 피스톤 운동뿐만 아니라
귀두로 폭넓게 질 벽을 자극하는 테크닉도 필요하다.
 
역삼각형으로 절구공이 돌리듯 회전한다
개중에는 조금 더 전문지식이 있다고 자랑하며 회전운동을 하는 남성들도 있는데
이것 역시 여성에게는 괴로운 행위일 수 있다.
회전운동은 사실 원운동이 아니라 역삼각형 운동이라고 생각쾌감을 높이는 페니스 사용법하면 맞다.
페니스를 좌우로 진동시키듯 하는 운동이다.
그렇게 하면 페니스는 질 안에서 절구공이가 회전하는 것처럼 느껴지게 된다.
질 안에서 자극을 줘야할 곳은 크게 질 전벽, 등 쪽의 질 후벽, 질의 가장 깊은 곳인 자궁구 등 세 곳이다.
페니스를 역삼각형을 그리듯이 움직여 이 세 곳을 자극하면 여성의 쾌감이 가장 높아진다
여기에다 완급을 조절하며 적절한 피스톤 운동까지 겹쳐진다면
정상위에서의 질 내 자극은 완전 정복한 셈이다.
 
좌위, 기승위에서는 여성이 엉덩이를 돌린다
여성이 남성 위에 앉아있는 좌위나 기승위에서는 남성이 페니스를 돌리거나
진동시키는 것이 무리다. 이때는 남성이 여성의 성기를 축으로 해서
절구공이 원리와 같은 방법으로 여성의 엉덩이를 돌리면 된다.
축으로 된 결합부와 여성의 골반을 역삼각형으로 돌리는 동안
남성 역시 앉거나 누운 상태에서 자신의 허리를 여성의 움직임에 맞춰 돌려주면 효과적이다.
삽입이 깊은 상태에서 부드럽게 움직여주면 질 안쪽의 스포트를
완벽하게 자극하게 되지만 반면에 움직임이 다소 어색한 단점은 있다.
 
또 기승위에서 너무 격렬한 움직임보다는 시간을 갖고 천천히 움직이는게
여성에게 효과가 크고, 도중에 성기가 뽑혀 흥이 깨지는 일을 방지할 수 있다.
후배위에서는 질 깊은 곳과 질 전벽을 자극하기 쉽고
움직임도 자유스러워 페니스 삽입이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